아이폰7 VS 아이폰6s 비교 리뷰

0
267

아이폰 7과 아이폰 6s, 예전 같았으면 상당한 디자인 변화가 있었을듯한 이름이지만 아이폰 7과 아이폰 6s의 디자인은 거의 완벽히 동일합니다. 심지어 크기는 소수점 자리까지 일치합니다. 후면 카메라가 더욱 거대해지지 않았다면 아이폰 6s의 케이스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실제로 제가 아이폰 7을 구입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보여줬을 때에도 아이폰 6, 아이폰 6s와의 차이를 잘 모르겠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사실 저도 그렇습니다. 아이클라우드 복원을 이용해 전에 사용하던 상태를 그대로 복원시켜 놓으니 완전히 사용하던 그대로라서 가끔은 제가 한국에 몇 대 없는 아이폰 7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망각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내부를 들여다보면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애플 최초의 쿼드코어 프로세서, 대망의 라이트닝 이어폰, 방수 등 디자인을 제외하면 모든 부분이 착실하게 진화하였습니다. 그래서 이번 포스트에서는 아이폰 7과 아이폰 6s의 비교를 진행해보도록 하려고 합니다.

 

iphone-7-vs-iphone-6s-design-5

디자인

매트 블랙과 제트 블랙이라는 새로운 색상이 추가되었다는 거 외에는 딱히 별 차이가 없습니다. 디자인적 수치는 소수점까지 동일합니다. 경쟁사 대비 두꺼운 베젤도 전혀 개선되지 않았습니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건 후면의 절연띠(안테나선)이 D자형에서 C자형으로 변경되었다는 겁니다. 이전보다 확연하게 눈에 띄지 않게 되었으며 블랙 색상에서는 안테나선에도 동일한 색상으로 도색되어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iphone-7-vs-iphone-6s-home-2

그리고 홈버튼이 더 이상 움직이지 않습니다. 맥북에서 사용되는 포스터치 기술이 적용되어 더 이상 홈버튼은 움직이지 않고 탭틱엔진을 통한 진동 피드백만을 주게 됩니다. 아이폰 7의 분해 샷을 보면 알 수 있는데 탭틱엔진이 상당히 커졌습니다. 이 덕인지는 모르겠으나 아이폰 7의 홈버튼은 물리버튼과 비슷한 느낌은 줍니다. 지인들에게 홈버튼에 대한 정보를 주지 않고 사용을 하게 해보았더니 대부분이 홈버튼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느끼지 못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두 홈버튼을 비교하면 아이폰 7의 포스터치 홈버튼이 더욱 진보된 홈버튼이 아닐까 싶습니다. 고장 날 확률도 적고, 비교적 적은 힘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 손 이외의 물체로는 홈버튼이 작동하지 않게 되어 있어서 가방이나 주머니 속에서 오작동할 확률도 낮아졌습니다.

 

iphone-7-vs-iphone-6s-design

멀티미디어

이제 미디어 부분을 봐봅시다. 아이폰 7은 듀얼 서라운드 스피커를 장착하고 DCI-P3 디지털 시네마 규격에 충족하는 색영역을 지닌 디스플레이를 장착했습니다. 해상도는 아이폰 6s와 동일하고 크기도 동일합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이어폰 단자가 삭제됐습니다.

저는 집에서 뒹굴뒹굴하면서 유튜브를 자주 보는 편입니다. 아이폰 6s의 스피커는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는 급이 다른 스피커를 가졌기 때문에 스피커로 유튜브를 봐도 소리에 대한 불편함을 전혀 느끼지 못 했습니다. 스테레오가 아닌 건 아쉽긴 했지만 모노라도 품질이 좋으니 그냥 넘어갈만하더군요.

하지만 아이폰 7은 아이폰 6s보다 더 강력한 스피커를 장착했습니다. 거기다가 스테레오입니다. 하단의 스피커와 전면 수화부에서 소리가 나옵니다. 엑스페리아 시리즈처럼 완벽한 균형의 스테레오는 아닙니다. 수화부에서 나오는 소리는 하단의 스피커와 비교해 출력이 작은 편입니다. 아니 출력이 작기보다는 크기의 한계로 인해 깊은 저음의 소리가 나오지 않습니다. 그래서 위아래 약간의 차이를 느끼게 되긴 하는데, 그걸 감안하더라도 아이폰 7의 스피커는 스마트폰 중 최강이라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아이폰 7의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중 최고의 디스플레이로 선정될 정도로 상당한 개선이 있었습니다. 다만 약간 파란색감을 가졌던 아이폰 6s와 비교하면 약간 누래 보일 수도 있습니다만, 아이폰 6s가 파란 거지 아이폰 7이 누런 게 아닙니다. 그 외에는 특별히 사용자가 느낄만한 부분은 없습니다. 최고의 디스플레이라곤 하지만 와 닿는 부분은 적습니다.

 

iphone-6s7-performance

퍼포먼스

아이폰 7에 들어가 있는 A10 Fusion 칩셋은 애플 최초의 쿼드코어입니다. GeekBench 4 기준으로 A10 Fusion의 싱글코어 성능은 애플 최고의 성능이고 멀티 코어 성능도 애플 최고입니다. A9 프로세서를 극강으로 오버클럭 한 아이패드 프로 12.9 인치 모델보다 훨씬 강력합니다.

근데 문제는 빅리틀 구조라는 겁니다. 2개의 고성능 코어와 2개의 저전력 코어가 들어가 있는데 저전력 코어로 작동될 때에는 A9 보다 느린 속도를 보여줍니다. 결과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때 아이폰 7이 저전력 코어로 작동되고 있었다고 하면 아이폰 6s 보다 느린 속도를 보여줍니다. 두 기기의 실행 속도를 비교해보면 저전력 코어의 성능이 확실하게 차이가 나고 있었습니다.

GPU의 경우 아이폰 6s의 160%에 달하는 성능을 지니고 있습니다. 60fps가 최대인 온 스크린 GFX 벤치마크로는 더 이상 성능 측정이 불가능할 정도로 향상되었습니다. 그나마 오프스크린 모드, 즉 절대 성능으로 측정하게 되면 아이폰 6s의 160%에 달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근데 이번엔 발열이 문제입니다. GPU를 풀로드 하였을 경우 벤치 1~2회 만에 발열에 의한 성능 제한이 걸려버려서 아이폰 6s의 110% 수준으로 떨어져 버립니다. 이 성능 제한, 즉 스트롤링이 어느 정도인지 측정할 때 쓰는 안투투 벤치마크에 의하면 1회 측정 시에는 16만 점이 넘는 점수가 나왔는데 2,3회에 급격하게 점수가 하락해서 3회부터는 아이폰 6s와 거의 동일한 수준의 점수까지 떨어져 버렸습니다.

다만 실제 사용 시 스트롤링 걸릴 일이 없다는 겁니다. 스트롤링이 걸려도 아이폰 6s 이상의 성능이 나오기 때문에 현존하는 3D 게임이라도 아이폰 7은 아이폰 6s에 비해 가볍게 처리하며 두 기기의 발열을 비교하면 아이폰 7과 아이폰 6s는 비슷하거나 아이폰 7이 좀 더 적은 편에 속했습니다.

 

iphone-7-vs-iphone-6s-design-2

배터리

애플이 3.5파이 이어폰 단자를 없애면서 개선된 것 중 하나가 배터리입니다. 하드웨어적인 배터리 용량 자체가 아이폰 6s에 비해 크게 개선되었고 실제 사용 시간이 7시간에 달했습니다. 중간중간 3D 게임을 플레이하면 5~6 시간까지 떨어지도 하긴 하지만 제가 플레이했던 게임이 워낙 고사양이다 보니 6시간을 버텨준다는 것 자체도 매우 놀라웠습니다.

안드로이드에서 한창 빅리틀 구조가 적용될 때 애플은 단일 고성능 코어 만으로 전성비에서 안드로이드 회사들을 앞선 모습을 보였는데, 그런 애플이 적용한 빅리틀 구조는 얼마나 효율적인지는 모르겠지만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려줬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인듯합니다.

 

카메라

애플이 3.5파이 단자를 없애면서 댄 핑계에 카메라도 들어있습니다. 아이폰 7은 OIS(광학식 이미지 안정화 장치) 기능과 F1.8 렌즈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아이폰 6s보다 약 1.5배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이며 OIS 덕분에 1~2 스톱 정도의 셔터스피드 확보와 안정화된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두 카메라를 주광시에 비교해보면 특별한 해상력의 향상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여전히 소니의 Exmor RS 1/3″ 센서를 사용하고 있고 화소수도 변화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OIS 적용으로 인해 떨림이 적은, 안정화된 사진을 얻을 수 있었고 동영상에서도 비교적 안정화된 동영상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야간에서는 동일 환경에서 ISO를 큰 폭으로 내려, 상당히 괜찮은 결과물을 내주었습니다. 같은 환경에서 아이폰 6s는 ISO 800, 아이폰 7은 ISO 160으로 촬영하더군요. 다만 갤럭시 S 7이 보여주는 저조도 결과물에는 미치지 못하는 성능이었으며 아직까지 많은 개선이 필요해 보이는 카메라였습니다. 쓸만한 수준까진 왔으나 매우 좋다는 건 아니라는 겁니다.

 

iphone-7-vs-iphone-6s-design-4

라이트닝 이어폰

대망의 이어폰 이야기입니다. 아이폰 7은 “혁신”라는 이름으로 이어폰 단자를 제거했습니다. 그래도 라이트닝-3.5파이 변환잭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당장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는데 문제는 없습니다. 충전과 음감을 동시에 못한다는 점을 제외하면요. 이 애플의 혁신에 대해서는 나중에 이야기하겠습니다.

이 라이트닝-3.5파이 변환잭에는 디지털 데이터를 아날로그 데이터로 변환해주는 DAC(혹은 디지털 앰프)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이 작은 커넥터에 칩셋이 하나 들어가 있는 거죠. 결론부터 말하면 이 변환잭에서 나오는 소리와 아이폰 6s의 소리는 다릅니다. 정확한 측정치가 없기 때문에 왜 소리가 변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아마 출력 임피던스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정확한 측정치가 없는 상태에서 그냥 제 느낌을 말하자면 소리는 저음 표현에서 라이트닝 변환잭의 소리는 아이폰 6s에 비해 명확하지 못 합니다. 게다가 “편리성”이라는 부분에서 군말 없이 음감으로는 아이폰 6s의 손을 들어주고 싶습니다.

여담이지만 이어팟의 소리도 변했습니다. 이어팟에 들어있는 DAC(혹은 디지털 앰프) 때문일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동일하게 아이폰 7에서 출력을 시켜도 아이폰 7의 이어팟이 중고음 표현이 훨씬 좋아졌습니다. 아마 아이폰 7의 이어팟을 기반으로 에어 팟을 만들기 때문에 애플이 어느 정도 튜닝을 가한 것이 아닐까 한데, 21만 원 주고 이어팟의 블루투스 버전을 사라고 하면 전 개나 주라고 하겠습니다.

 

iphone-7-vs-iphone-6s-camera

결론

결과적으로 아이폰 6s 사용자들에게 아이폰 7 업그레이드를 권유하냐고 물으시면 아니라고 대답할 겁니다. 같은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도 충분히 나와있고 아이폰 7보다 긴 배터리 라이프를 가진 기종도 많습니다. 심지어 카메라도 더 좋죠.

하지만 iOS를 원하며, 작고 강력한 스마트폰을 원하신다면 아이폰 7은 최고의 대안이 될 것입니다. 특히 배터리 라이프 향상은 아이폰 6s 사용자분들에게 매우 매력적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아이폰 6s의 배터리 용량이 워낙 작은 것도 있지만 1년쯤 쓰니 충전 가능 용량이 꽤 줄어들어서 많이 불편해지더군요.

다만 동시에 3.5 파이 이어폰 잭 제거도 큰 단점으로 다가오겠죠. 참고로 저는 보스의 QC20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다가 소니의 MDR-1000X를 구매하였습니다. 다른 글에서 좀 더 이야기하겠지만 커넥터가 없으면 이어폰을 못 쓴다는 것 자체가 불편하고, 그냥 유선이라는 것 자체가 불편해지더군요. 그래서 마음 편하게 무선이라는 선택지를 골랐습니다.

무선이라는 선택지를 고르실 준비가 되신 분, 배터리 라이프 향상을 원하시는 분들이라면 아이폰 7을 구입하셔도 될 겁니다.

동영상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