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아이폰7을 구매하였는가

2
540

한국시간으로 지난 8일, iPhone의 2016년 신모델 아이폰 7이 공개되었습니다. 발매되기까지 여러 루머가 있었지만 외관상으로는 대부분이 루머와 동일했고 헤드폰 잭이 없어진다는 루머도 정확히 들어맞았습니다. 특이하게 프로세서에 대한 루머가 적었는데 아무도 예상하지 못 했던 “A10 Fusion”이라는 쿼드코어 프로세서가 등장하였습니다.

iPhone 7은 미국시간으로 9월 9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하였고, 시차 때문에 한국을 기준으로는 9월 9일 오후 4시부터 예약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물론 저도 예약을 진행했고 예약에 성공하였습니다. 일단 제가 주문한 것은 iPhone 7 Black 128GB 모델로 프리오더가 시작되자마자 예약하여 9월 16일 배송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다만 한국에 오는 것은 그 이후가 되겠지요.

아직 발송도 안됐을 iPhone 7이지만 제가 왜 iPhone 7을 구입하게 되었는지 한번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물론 리뷰를 위해 일부러 해외 직구까지 해서 먼저 구입한 것도 있지만 iPhone은 제 메인 스마트폰으로써 1년 동안 활약을 해줘야 하기 때문에 모델 결정은 제 취향대로 진행하였습니다. 제 아이폰7은 출발도 안하긴 했지만, 제가 아이폰7을 이렇게까지 구매한 이유를 좀 적어볼려고 합니다.

 

capacity

더 커진 스토리지

예전에 [애플이 아이폰 16GB를 계속 만드는이유] 라는 포스트를 작성한 적이 있습니다. 애플은 고용량 모델 선택을 유도함으로써 수익을 극대화한다는 이야기였죠. 문제는 최소 용량인 16GB iPhone은 도저히 실제 사용이 불가능할 정도로 스토리지가 부족하다는 거였습니다. 음악은 스트리밍으로 듣고, 사진과 비디오는 모두 iCloud에 백업하는 방식으로 사용하지 않으면 기본적인 앱 설치용량조차 확보하기 버거울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iPhone 6s 64GB 모델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슬슬 64GB 모델도 용량이 부족해지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제 iPhone 6s의 사용 가능 공간은 282.1MB로 1GB도 남아있지 않습니다. 음악 32.68GB, nPlayer 9.16GB, 사진 및 카메라 2.35GB, デレステ 2.07GB 등 미디어 및 게임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SNS 앱도 계속 쌓이는 캐시 때문에 수백 MB는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iPhone 7은 최소 스토리지가 32GB로 가벼운 유저들에게는 적당한 용량을 제공하고, 어느 정도 용량을 사용하는 유저들에게는 128GB라는 파격적인 저장공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실 외장 스토리지를 지원하지 않는 iPhone 특성상 큰 스토리지를 기본적으로 제공해주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거였는데 이 부분에서는 애플이 한 발자국 물러섰습니다. 혹은 이렇게 물러서지 않으면 팔리지 않을 거라 생각했을 수도 있죠.

 

speed

A10 Fusion 의 강력함

2개의 강력한 빅 코어와 2개의 저전력 코어를 가진 애플의 새로운 쿼드코어 프로세서입니다. 유출된 벤치마크로는 오버클럭 된 iPad Pro의 A9X 프로세서보다 강력한 성능을 가지고 있는 무시무시한 프로세서입니다. Apple에 따르면 iPhone 6s에 사용된 A9보다 CPU 성능은 40%, GPU 성능은 50%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ARM의 big.LITTLE 기술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데, 과연 얼마나 저전력화에 성공했을지 기대됩니다. 사실 제 사용 패턴상으로는 이미 iPhone 6s의 성능으로도 충분하다고 느끼고 있긴 하지만 더 강력한 프로세서는 동일한 작업에서 기존 프로세서보다 적은 양의 전력 소모와 발열을 가질 확률이 높기 때문에 더 긴 배터리와 적은 발열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제가 주로 플레이하는 고사양 3D 게임인 “데레스테”에서 어느 정도의 발전을 가져올지 상당히 기대됩니다. iPhone 6s 배터리에 크게 불만이 있는 건 아니지만 더 오래간다고 해서 나쁠 건 없죠.

 

airpods

망할 3.5파이

장점을 이야기했으니 나쁜 점도 이야기해보겠습니다. 현재 필자가 사용하는 이어폰은 QC20으로 보스의 유선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입니다. 당연히 3.5파이 이어폰 잭을 사용합니다. 제가 iPhone 7에서 이 이어폰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라이트닝 – 3.5파이 변환잭 – qc20으로 연결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충전도 못할뿐더러 QC20에 달려있는 노이즈 캔슬링 유닛도 걸리적거리는 마당에 변환잭을 하나 더 꽃아야합니다.

다행히 보스는 QC30이라는 블루투스 모델을 내주었고, 소니에서도 X1000과 h.ear on NC 라는 블루투스 + 노이즈캔슬링 헤드폰을 내주었습니다. 여담이지만 필자가 노캔에 집착하는 이유가 대중교통을 매일 이용하기 때문에 노이즈 캔슬링이 없으면 더이상 살아갈수 없는 몸이 되어 버렸습니다. 노캔 짱짱

근데 문제는 제가 주로 플레이 하는 데레스테(デレステ)는 리듬게임입니다. 아이돌들이 나와서 춤추는 풀 3D 초고사양 리듬게임이죠. 근데 이게 뭐냐 문제냐고요? 리듬게임은 수 밀리세컨즈의 차이로 점수가 판정난다는 겁니다. 얼마나 정확히 음악에 따라 누르느냐가 게임의 핵심인데 블루투스는 인코딩 – 전송 – 디코딩 하는 과정에서 지연이 일어납니다. 최근에는 이 지연이 상당히 줄어들긴 하였지만 장소(전파상태)에 따라 이 지연시간이 수십, 수백배씩 줄었다가 늘었다가 하는것입니다. 블루투스로 리듬게임하다간 잘못하면 폭사한다는거죠.

뭐 h.ear on NC나 X1000 같은 블루투스 헤드폰들은 케이블만 연결하면 바로 유선 헤드폰처럼 작동하는데, 여기에 만약 라이트닝 – 3.5 파이 변환잭을 가져오지 않았다면,,,,길게 이야기 하긴 했지만 결국 라이트닝 – 3.5 파이 변환잭이 없으면 기존 음향기기들은 절대쓰지 못한다는게 핵심입니다. 다행이 변환잭이 12000원 정도라서 2~3개 구입하는 것까진 가능하겠습니다만 이렇게까지 해서 써야할지는 모르겠습니다.

“나 이어폰 새로샀어! 들어볼래?, 뭐? 변환잭 없으면 못듣는 iPhone 7이라 잘 안들리는데?”

 

iphone-7

결론

이외에도 발전된 카메라와 새로워진 홈버튼, 방수등이 있긴 있습니다만, 그건 저한테는 어떻게 되든 별 상관없는 부분이라 제외했습니다. 블랙 색상을 고른것도 특별히 이뻐보여서 산것도 아니고 새로운 색상이라 고른겁니다.

사실 저는 스마트폰에서 휴대성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해서 작은 크기를 유지하는 iPhone 7이 반갑기만 할 뿐입니다. 소니에서 Xperia X Compact를 좀 잘 내놨으면 안드로이드로 넘어갈 만도 했지만 스냅드래건 600 시리즈라서 거르기로 했습니다.

카메라 기능 때문에 iPhone 7 Plus를 잠깐 고민하기도 하였습니다만 백만 원도 훌쩍 넘는 DSLR 쓰고 있는 입장에서는 폰카가 아무리 발전해도 거기서 거기라는 느낌이라 걸렀습니다. 램 3GB라는 루머가 있는데 그건 좀 부럽더군요. 암튼 추석 끝나고 iPhone 7로 뵙겠습니다.

  • noizer(ノイザ)

    덧글 창에 아직 라스테이션의 잔재가 남아있군요.
    여러 이유들이 있겠지만 일단 구매히실 자금력이 되시기에 구매하셨겠죠 ㅋㅋ
    축하드립니다

    • 아직 PC에서 사이트 이름이 라스테이션으로 나오기도 합니다. 뭐 빨리 폭파시켜버려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