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침수된 갤럭시 S7 액티브

0
318

갤럭시S7 액티브는 갤럭시S7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모델인데, 아웃도어에 적합하도록 방수 성능을 강화하고, 터치 버튼 대신 물리버튼을 적용하는 등 여러 튜닝이 이루어진 제품입니다. 미국 AT&T에서만 판매되는 모델이긴 하지만 특유의 매력 때문에 한국에서도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이 꽤 될 정도로, 특수한 부분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델입니다.

 

근데 아웃도어에서 가장 중요한 “방수기능”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미국 컨슈머 리포트의 방수 테스트였습니다. 삼성의 설명대로 IP68 등급에 해당하는 2.12PSI의 물탱크 속에 갤럭시S7 액티브를 30분간 방치하였는데 기기 화면에는 녹색 줄임 나타나고 전후면 카메라에서는 작은 거품이 일어났다고 말했습니다.

문제는 두 번째로 투입한 갤럭시S7 액티브도 화면에 문제가 발생하였고 전후면 렌즈에 수분이 들어간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테스트에 사용된 2대가 모두 작동에 문제가 생기자, 컨슈머 리포트는 갤럭시S7 액티브의 방수 기능은 충분치 않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은 컨슈머 리포트의 테스트에 대해 “갤럭시S7 액티브”는 엄격한 시험을 부과한 후, IP68 상당의 방수 방진 성능을 보장하고 있으며, IP68 규정 내의 조건에서 손해를 입었다면, 모두 교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컨슈머리포트의 테스트를 보고 CENT에서도 5피트 수심에서 28분간 갤럭시S7 액티브를 방치하는 시험을 하였는데, 전후면 카메라에 수분이 들어갔고 전원 자체가 켜지지 않는 문제가 발생하였습니다. 특히 리뷰어는 “갤럭시S7 액티브 안에서 물소리가 들린다”고 언급하였습니다.

문제가 발생하면 삼성에서 보증을 해준다고 하였으니 문제가 없지 않으냐라고도 생각할 수 있지만, 삼성에서 홍보하는 방수 가능 규격 내에서조차 3대의 갤럭시S7 액티브 모두가 작동 불능이 되었다면 사실상 갤럭시S7 액티브의 방수 등급은 무의미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게다가 험한 조건에서도 버틸 수 있어야 하는 게 갤럭시S7 액티브인데, 험한 조건은커녕 실험실에서도 버티지 못한다면 아웃도어 스마트폰으로써의 가치가 있을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