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BA 이어폰, 이어나인 EN1 리뷰

2
552

이어폰에서 5만 원이라는 가격은 참 애매한 가격입니다. 평소 저렴한 이어폰을 사용해오던 사람들에게는 매우 비싼 고가의 이어폰인데, 마니아들에게는 저가형 이어폰에 불과한 가격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음향기기에서 가성비를 따지고 보면 5만 원대 이하의 이어폰들의 가성비가 제일 좋은 것도 사실입니다. 미세한 차이를 위해 수십만 원 더 쓸 바에야 조금 부족하지만 저렴하게 구성된 것이 5만 원 주변의 이어폰이기 때문입니다.

이어나인의 EN1도 비슷한 이어폰입니다. 상위 기종인 EN2에 비해 값싼 재질과 값싼 구조로 이루어져 있고, BA도 1개밖에 들어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격은 EN2의 1/3인 4만 9천 원에 불과합니다. 깊은 저음과 재질은 잃었지만 가격을 얻은 것입니다. 그렇다고 EN1의 성능이 그리 떨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TSST가 자체 개발한 전 영역 BA를 장착한 EN1은 전 영역에 걸쳐서 평탄한 소리를 내어줍니다.

 

기술배경

TSST – EARNiNE

음향기기에서 브랜드는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같은 부품을 사용하더라도 누가 만드냐에 따라 수십만 원, 많게는 수백 수천만 원까지 차이 나게 됩니다. 마치 명품 브랜드처럼 말입니다. 그리고 해당 브랜드만의 소리라는 것도 있습니다. 브랜드에 따라 전반적으로 비슷한 느낌을 띄는 제품들이 많습니다.

EN1을 개발한 회사는 TSST입니다. TSST는 과거 도시바-삼성 스토리지 테크놀로지(toshiba-samsung Storage Technology)로 ODD 생산을 위한 도시바와 삼성의 합작회사입니다. 그러나 최근 급격히 CD 사용이 줄어들게 되자 ODD 판매율을 급격하게 떨어지게 되어 삼성과 도시바는 TSST에 대한 모든 지분을 매각하게 됩니다. 현재 TSST는 옵티스의 자회사로 들어가 있습니다.

ODD를 만들던 TSST가 왜 BA를 만드냐 하면, BA와 ODD 기술에 비슷한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ODD에는 CD를 읽기 위한 광학 픽업 액츄에이터라는 게 달려있는데 여기에 사용된 기술이 BA를 작동시키는 기술과 비슷합니다. 오히려 광학 픽업 액츄에이터는 정밀하게 XYZ, 3축으로 움직여야 하는 것에 비해 BA는 1축으로만 진동하여 기술적으로 개발하는데 어려움이 별로 없었다고 합니다.

 

EARNiNE EN1

EARNiNE EN1 Specification

모델명TB100BB
타입커녈형 이어셋
드라이버1 Balanced Armature Driver (Full-Range)
주파수 범위20Hz ~ 20kHz
감도104dB/mW ±3dB at 1kHz
최대출력10mW
케이블 길이1.2m
케이블 타입Y Type, 1마이크, 1버튼, 트위스트 케이블
플러그4 Pole, 24K Gold Plated L-Type Plug, 3.5mm
컬러블랙
가격49,800원

5만 원짜리 치고 매우 고급스러운 패키지를 가지고 있는데, 구성품으로는 이어폰 본체와 이어팁(소, 중, 대, 폼팁)이 제공되며 소프트 케이스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케이스는 정육면체로 형태가 고정되며 내부에 이어 팁 등을 담아 놓을 수 있는 망사도 장착되어, 높은 품질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EN1-디자인

EN1은 슈어나 웨스턴과 비슷한 유닛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유닛 디자인은 귀에 잘 고정되는데다가 차음성, 착용성이 좋아 많은 유저들이 선호하는 방식입니다. 그리고 오버이어로 처리된 케이블 덕분에 잘 빠지지도 않고, 터치 노이즈에서도 비교적 자유롭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대로 이어폰 유닛은 매우 작은 편에 속해 휴대에도 용이합니다. 다만 EN1은 바디가 플라스틱으로 제작되어 충격을 받을 경우 크랙이 발생되는 경우가 잦아 사용상에는 약간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어폰 케이블은 교체가 불가능하며, 트위스트 케이블로 마무리되어 있습니다. 이 트위스트 케이블은 터치 노이즈를 줄여주는 동시에 케이블에서 생기는 전기적 노이즈를 제거합니다. 그리고 오른쪽 유닛에는 안드로이드/iOS에 모두 대응하는 원버튼 컨트롤과 마이크가 달려있으며 좀 아래에는 Y자 분기점, 커텍터는 스마트폰에 용이하게 L자형으로 되어 있습니다.

아쉬운 점이라면 Y자 분기점에 분기점을 조절할 수 있는 핀이 달려 있지 않다는 건데, 상위 버전인 EN2에는 달려있는 것을 보면 아마 단순히 급 나누기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이 핀이 있으면 케이블을 머리 뒤로 넘겨 정리하는 것이 가능해 좀 더 편리한 사용이 가능한데 EN1에는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위에서 말했던 대로 착용감은 매우 우수합니다. 밖으로 튀어나오는 부분 없이 귀 내부에 안착하는데다가 이어폰 자체도 매우 가벼워서 착용한 듯 안 한듯한 우수한 착용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위 사진에서는 착용자의 귀가 좀 많이 작은 편이라 약간 튀어나왔지만 대부분은 귓속에 안착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런 구조 덕분에 차음성은 우수한 편에 속합니다. 귀를 완전히 틀어막는 커스텀 이어폰이나 전자적으로 노이즈를 없애는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에 비교해도 그리 부족하지 않은 차음성입니다.

BA 구조

EN1은 TSST에서 자체 개발한 WBA라는 걸 사용하고 있습니다. 만약 이 가격대의 이어폰을 처음 시도해 보실려는 분이라면 “BA”라는 부품을 처음 들어보셨을 텐데, BA는 진동판을 진동시키는 기존의 이어폰과 달리 아마추어라는 작은 금속판을 진동시키는 방식으로 소리를 내는 부품입니다. 원래 상당히 고가여서 보청기에 주로 사용되었었는데 지금은 고가형 이어폰은 물론, 중저가형 이어폰도 자주 사용하고 있습니다.

진동판을 이용하는 다이내믹 드라이버보다 훨씬 빠른 반응속도를 가지고 있어 대부분 공간감 작고, 차가운 소리를 낸다고 느끼기 쉽습니다. 그래서 만약 BA 이어폰을 처음 들어본다면 이질감을 느끼기 쉽습니다. 하지만 BA의 칼 같은 해상도를 느낀다면 다시 BA를 떠나기 쉽진 않을 것입니다.

 

EN1의 소리는 전체적으로 균형이 좋은 편입니다. TSST의 WBA는 전 영역을 훌륭하게 표현해줍니다. 저음에서 BA답게 잔향이 적어 단단한 느낌을 줍니다. BA답게 모니터랑 이어폰 같은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 특성 차이 때문에 저음의 양이 적다고 쉽게 느낄 수 있지만 EN1의 저음은 부족하지 않은 편입니다.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맞고 있다고는 하지만 중저음이 약간 부스팅 되어 있는듯한 느낌을 줍니다. 중음역대 부스팅에 의해 약간 이질적인 느낌을 받을 수도 있으나 약간의 오류(?)는 가격으로 커버가 가능할 수준입니다. 기존에 저음만 붕붕대는 이어폰 대신 전체적으로 좋은 표현을 원하셨던 분들이라면 충분히 기대에 걸맞은 소리를 들려줄 것으로 보입니다.

리뷰에 첨부할 수는 없었지만 EN1의 주파수 반응 그래프도 저음에서부터 고음까지 완만하게 떨어지는 그래프를 그리고 있으며, 중고역대 3,6,9kHz 부근에서 딥피크를 반복하는 불안한 그래프를 그리고 있습니다. EN2에서는 비교적 안정된 그래프를 그리고 있는 것을 보아 TSST가 좀만 더 신경 써서 튜닝했다면 극복 가능한 부분이 아니였을까 아쉽습니다.

 

BA 이어폰의 시작

이어나인 EN1/EN2는 TSST가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BA로 제작한 첫 BA 이어폰입니다. BA를 자체 제작하여 조달하는 기업은 정말 소수에 불과한데 이를 TSST에서 해냈다는 게 참 대단합니다. 뉴스를 찾아보니 TSST에서 BA 개발을 시작한 게 2014년 12월로 나오는 것을 보아 단기간에 정말 좋은 성과를 낸듯싶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EN1의 고음이 아쉽다고 느꼈었는데 EN2에서도 저음역대를 보강하는 BA 만 추가됐을 뿐 고음역대에 대해서는 그리 개선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TSST의 포트폴리오 상에는 HRA까지 지원 가능한 트위터가 있는 것을 보아 조만간 이어 나인에서 HRA 인증 이어폰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발매 이틀 만에 매진이 되고, 그 이후에도 계속 구하기가 힘들 정도로 인기인 이어폰인데 그 인기를 증명하듯이 정말로 훌륭한 이어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격대를 초월하는 성능을 보여주진 않았지만 5만 원에서 이 정도의 성능은 충분히 훌륭한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만약 스마트폰 번들 이어폰에서 벗어나 새로운 세계를 만나보고 싶다면 그 길안내 역할로 충분히 추천해줄 수 있는 모델이라 생각됩니다. 

[rwp-review id=”0″]

 

More From LASTATION

소니 엑스페리아XA Ultra 공개, 6인치 Full HD 베젤리스 스마트폰

구글 크롬, 올해 말부터 Flash 콘텐츠 차단

화웨이는 어떻게 스마트폰 세계 3위 기업으로 올라섰는가

iOS 10은 HomeKit 기능을 대폭 강화?

맥라렌 F1은 20년 전의 컴퓨터를 필요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