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4인치 아이폰5e 루머, 아이폰5c의 악몽이 재현될까

0
237

아이폰6S가 아이폰6 같은 흥행을 보여주지 못해 애플의 주가가 100달러 이하로 떨어지는 등 애플은 아이폰에 치중된 매출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를 다시 살리기 위한 아이패드 프로도 있었고 애플TV, 애플카 같은 루머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애플 매출의 대부분은 아이폰에서 나오며 아이폰은 애플에게 제일 중요한 제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애플은 떨어져가는 판매량을 채우기 위해 아이폰6S 보다 조금 저렴한 엔트리 아이폰을 만들기로 합니다. 이러한 루머는 작년부터 계속 주장되어 왔고, 얼마 전 차이나모바일의 2016년 계획에 새로운 아이폰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새로운 아이폰에 대한 루머는 거의 확실시됩니다.

 

 

iPhone 5eiPhone 5 enhancement

이 엔트리 아이폰의 정식 명칭은 아이폰5e로 “Enhancement(강화, 향상)” 이라고 합니다. 외관은 4인치 아이폰5s에 기초를 두며 아이폰6처럼 모서리가 둥글게 처리될 것이라는 중국 “CnBeta”의 루머와 아이폰5s와 동일하며 사이즈가 약간 작아질 것이라는 일본의 “맥 오타카라”의 루머가 있는데 “맥 오타카라”는 CES2016에 참여한 중국 액세서리 제조업체의 말을 인용하여 “CnBeta”의 루머보다는 좀 더 신빙성이 있어 보입니다.

특히 “맥 오타카라”는 아이폰5e는 아이폰5s와 액세서리의 공유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는데 이럴 경우 이전에 존재했던 수많은 아이폰5 시리즈의 액세서리들을 전부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아이폰5e의 매력을 높여줄 것으로 보입니다. 새로운 디자인을 좋아하는 몇몇 국가에서는 별로 반기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아이폰5s의 디자인 완성도가 워낙 뛰어났던 만큼 디자인적으로 큰 문제가 되진 않을 것입니다.

iOS 9.3이 탑재되며 AP는 아이폰6의 A8, 1GB 램, 800만 화소 카메라로 스펙은 아이폰6와 거의 동일합니다. 아마 아이폰6의 부품을 재활용하여 제작될 것으로 보이며 기타 기능인 애플 페이, VoLTE도 아이폰6와 동일하게 모두 지원합니다. 가장 중요한 가격은 3,288위안으로 한화 약 59만 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비록 한세대 전 프로세서를 사용하긴 했지만 A8은 여전히 강력한 프로세서이며 아직도 4인치대의 가벼움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있습니다. 아이폰5e는 가격과 4인치라는 특수성을 이용해 판매할 계획으로 보입니다. 물론 루머 상의 59만 원이라면 삼성의 A9(FHD 6인치, 스냅 652 3GB, RAM)을 구매할 수 있는 가격으로 안드로이드와의 직접적인 비교로는 성능적, 가격적 메리트가 적습니다.

 

iPhone 5c아이폰5c의 악몽이 재현될 것인가?

아이폰5c는 아이폰5s 출시 후 애플의 성장 동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자 애플이 2013년 9월에 출시한 파생형 아이폰입니다. 파생형이라고는 하지만 아이폰 5의 외장 소재를 플라스틱으로 변경하고 배터리 용량을 조금 늘린 아이폰으로써 아이폰 5의 하드웨어를 가진 싼 티 나는 아이폰이었습니다.

신흥국 판매를 위해 저렴하게 내놓았지만 당시 아이폰5와 아이폰5s의 하드웨어 차이는 매우 심각했으며 가격차는 크지 않아 그야말로 참패한 아이폰이 되었습니다. 초기 판매량은 좀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자 아이폰5c는 씨가 말라버렸습니다. 애플이 처음으로 시도한 보급형 아이폰은 애플 아이폰의 역사에 먹칠을 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이번 아이폰5e도 아이폰5c와 거의 동일한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폰6의 하드웨어를 재활용하고 있으며 특이점은 “4인치” 라는 것뿐입니다. 게다가 이 4인치라는 화면크기가 누군가에게는 장점이겠지만 누군가에게는 단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습니다. 애초에 아이폰6의 폭발적인 판매량의 원인이 4.6인치라는 화면에 있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4인치를 원하는 소비자는 이제 거의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나마 아이폰5c보다 긍정적인 부분은 A8은 이미 충분히 강력한 프로세서이며 실 사용 시에는 거의 문제 되지 않을 만큼의 스펙이라는 겁니다. 배터리 용량도 커져 아이폰 6보다 긴 배터리 라이프를 가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 쓸만한 스펙이라는 겁니다. 게다가 현 플래그십인 아이폰6s는 4.6인치인 것에 비해 아이폰5e는 4인치라는 “차별점 “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게 장점인지 단점인지는 알 수 없어도 일단 차별점입니다.

그리고 아이폰5c처럼 싼 티 나는 폴리카보네이트가 아닌 아이폰5s와 거의 비슷하다면 디자인적으로 고급스러움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아이폰5c 만큼의 ‘흑역사’가 되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폰_6애플의 아이폰 판매량 늘리기

애플은 아이폰6의 폭발적인 판매량 증가와 아이폰6s 대기수요로 인해 애플은 2015년에 아이폰을 총 2억 3100만 대를 판매하였습니다. 하지만 교체 수요 감소와 동시에 스마트폰 시장 성장의 둔화가 진행되며 아이폰6 판매량 증가를 이끌었던 중국조차 성장세가 감소하며 더 이상 아이폰을 구매할만한 시장이 없어졌습니다. 게다가 아직까지 정상작동하고 있는 아이폰5s를 사용 중인 유저가 많아 2년마다 발생하던 교체 수요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은 “살 사람 “이 줄어들면서 아이폰 판매량이 자연스레 감소한 것인데 시장은 이를 애플의 중대한 위기로 보고 애플에게 새로운 해답을 내놓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탄생한 것이 아이폰5e 일 것입니다. 아이폰의 브랜드를 지켜준 1년 1아이폰 규칙을 꺨순 없으니 최대한 아이폰6s를 건드리지 않는 제품이 등장한 것입니다.

아이폰5e의 임무는 당장 줄어들 고가 아이폰의 수요를 메꾸는 것입니다. 애플도 아이폰5e에게 큰 기대는 하지 않을 것이고 소비자들도 “새로운”제품은 아니기에 별 기대를 하진 않을 것입니다만 앞으로 ‘애플’이라는 회사의 미래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수도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스티브 잡스가 그랬던 것처럼 시장을 이끄는 존재가 될지, 팀 쿡이 보여준 것처럼 시장에 맞춰주는 존재가 될지 말입니다.